"현대중공업, 개선안 이행 땐 위기 없다"

입력 2016-07-26 17:20 수정 2016-07-27 02:00

지면 지면정보

2016-07-27A11면

삼일회계법인 경영 진단
현대중공업이 경영개선안을 계획대로 이행하면 ‘최악의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경영상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진단 결과가 나왔다.

현대중공업에 대한 경영진단을 한 삼일회계법인은 26일 채권은행에 이런 결과를 설명했다. 삼일회계법인은 수출입은행과 KEB하나은행 등 현대중공업 채권은행의 의뢰로 지난 5월23일부터 10주간 경영진단을 했다. 삼일회계법인은 경영진단 결과 설명회에서 “여러 조건을 가정해 경영진단을 했고, 이 가운데 ‘최악의 경우’를 가정하더라도 경영개선계획을 계획대로 실행하면 영업이익 실현과 유동성 확보에 문제가 없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보수적인 관점으로 볼 때도 기존에 수주한 프로젝트에서 잠재부실이 발생할 가능성은 극히 낮다”고 설명했다.

현대중공업 노동조합은 27일과 29일 4시간씩 부분파업에 나설 계획이다. 노조는 분사 대상인 중기운전, 신호수, 설비보전 작업 담당 조합원 1000여명이 27일, 29일 추가 파업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