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해 오는 28일 출범 예정인 '화해·치유 재단'에 대한 일본 측의 10억 엔(약 108억 원) 출연 문제와 관련, "재단이 설립되면 약속한 자금이 바로 거출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선남국 외교부 부대변인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한국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목적으로 하는 재단을 설립하고 이에 일본 정부에서 자금을 일괄 거출하도록 양국 간 합의한 바 있다"고 말했다.

선남국 부대변인은 라오스 비엔티안에서의 아세안(ASEAN) 관련 연쇄 외교장관회의에서 윤병세 외교부장관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상과 회담을 통해 재단의 조속한 출범과 원활한 사업 실시를 위해 양국 국장급 협의 등을 통해 긴밀히 협력하자는 차원의 논의도 있었다고 강조했다.

일본 NHK는 이날 일본 정부가 한일간 위안부 문제 합의에 따라 한국측이 오는 28일 설립하는 위안부 지원재단에 다음 달에 10억엔을 출연하기로 방침을 굳혔다고 보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