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과 울산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가스 냄새로 불안이 커지자 국민안전처가 관계기관 긴급 회의를 열고 합동점검단을 구성해 조사하기로 했다.

안전처는 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스 및 악취 발생에 따른 관계기관 안전점검회의'를 개최해 안전처 주관으로 합동점검단을 구성해 조속히 냄새 원인을 규명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김희겸 안전처 재난관리실장은 "회의 결과 합동점검단은 냄새 전문가를 중심으로 구성하고 단장도 민간 전문가가 맡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서용수 부경대 교수와 김선태 대전대 교수, 정군식 국립재난안전연구원 등 전문가들과 환경부, 산업부, 경찰청, 기상청, 부산시, 울산시, 가스안전공사 등 관계기관이 참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