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완동물업종 카드 결제 급증한 이유 알고 보니 … 1인 가구 급증

입력 2016-07-26 14:53 수정 2016-07-26 14:53
인구 고령화와 핵가족화로 1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반려동물과 편의점 관련 카드지출이 크게 늘었다. 기저 효과로 2분기 카드승인금액 증가율도 개선됐다.

26일 여신금융협회의 '2016년 2분기 카드승인실적 분석' 자료에 따르면 애완동물업종의 카드 결제 금액은 1339억원으로 지난해 2분기보다 25.9% 증가했다. 가축병원에서 카드 사용 금액도 2216억 원으로 15.6% 증가했다.

정채중 여신금융협회 연구원은 "고령화와 핵가족화로 1인 가구가 많아지고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이 증가해 관련 지출도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기준으로 1인 가구는 1년전보다 3.5% 증가한 511만 가구로 전체 가구의 27.2%를 차지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