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저출산 현상…5월 혼인도 출생도 '역대 최저'

입력 2016-07-26 14:25 수정 2016-07-26 14:44
5월 혼인 건수와 출생아 수가 관련 통계가 집계된 이래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26일 통계청이 발표한 '5월 인구동향' 자료에 따르면 5월 출생아 수는 3만4400명으로 1년 전보다 5.8% 감소했다.

이는 5월 기준으로는 관련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2000년 이래 최저치다.

출생아 수는 지난해 12월부터 6개월 내리 전년 동월 대비 감소세다.

혼인 건수는 8.6% 줄어든 2만5500건으로 집계돼 역시 2000년 이래 5월 기준으로 가장 적었다.

혼인 건수는 올해 들어 5월까지를 합쳐도 총 2만4001건에 불과해 역대 최저치로 내려앉았다.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7.3%나 감소했다.

이에 초저출산 현상이 가속화되는 분위기다. 결혼 적정 연령인 25∼34세 인구가 줄고 있기 때문에 혼인과 출생 건수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사망자는 1.3% 늘어난 2만3200명으로 집계됐다.

이혼 건수는 10.8% 늘어 9200건이었다.

한편 통계청이 이날 함께 발표한 '6월 국내인구이동' 자료를 보면 지난달 이동자 수는 56만7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2.8%(8만3000명) 감소했다.

이는 같은 달 기준으로 2012년 6월(54만2000명) 이후 4년만에 가장 적은 것이다.

이동자 수는 지난 3월부터 4개월 연속 감소세다.

인구 100명당 이동자 수를 나타내는 인구이동률은 1.10%로 작년 같은 달보다 0.18%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주택매매 및 전월세 거래가 줄어든 데 따른 영향이 크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 상반기 주택거래량은 46만7659건으로 역대 최대 주택거래량을 기록한 작년(61만796건)보다 23.4%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최근 5년 평균보다 1.3% 감소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