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내려간 새누리 지도부…"청문회 이상이라도 하겠다"

입력 2016-07-26 14:01 수정 2016-07-26 14:04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26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지역으로 확정돼 주민의 반발이 거센 경상북도 성주군을 방문해 당이 정부와 주민의 대화창구를 맡겠다고 밝혔다.

또 사드배치 문제와 관련해 청문회를 포함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면서 성주 주민의 성난 민심 달래기에 총력을 기울였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성주군청에서 주민들과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뜻을 밝히면서 "성주군민·경북도·미군·새누리당과 대화의 주체들이 모두 참여하는 성주안전협의체를 당장 구성해, 공식 협의체를 만들어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는 언제까지 함성으로 해결될 것이 아니다"라면서 "시간이 걸릴지언정 대화를 포기하거나 피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설득에 나섰다.

또 사드 배치지역 결정 과정에 대한 의문과 외교적 위기 등에 대한 국회 청문회개최 계획을 묻자 정 원내대표는 "사드배치 문제와 관련해서는 청문회 이상이라도 조치가 필요하다면 못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야당이 긴급한 본회의 대정부 질문을 요구했을 때도 저는 즉각 수용했다"면서 "앞으로 국방위원회는 물론 사드 문제는 끊임없이 제1쟁점으로 논의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날 원내지도부는 성주의 '성난 민심' 달래기에 주력했다.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주민들이 군청의 입구를 가로막고, 군청 앞에서 '새누리당 장례식' 퍼포먼스를 벌이며 강력 반발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