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분기 영업익 1조7618억…상반기 7.0% 줄어

입력 2016-07-26 14:03 수정 2016-07-26 14:03
상반기 영업이익 줄고 매출액은 7.5% 증가
현대자동차의 올 2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소폭 증가했다. 중국 등 신흥시장 침체 여파로 실적 부진은 이어졌으나 2014년 4분기 이후 가장 높은 영업이익을 거뒀다.

현대차는 지난 2분기 영업이익이 1조761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6% 증가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2014년 4분기(1조8757억원) 이후 가장 높았고 전분기보다는 31.2% 증가한 수치다.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8.1% 늘어난 24조6767억원을 기록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신흥시장 수요 부진 및 통화가치 하락 영향으로 영업이익은 줄었으나 판매 믹스 개선 등으로 매출액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상반기 누적 영업이익은 3조104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0% 감소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률은 6.6%로 작년 상반기(7.6%) 대비 1.0%포인트 하락했다.

매출액은 판매 감소에도 뛰었다. 상반기 대비 7.5% 증가한 47조273억원을 올렸다. 상반기 글로벌 판매량이 239만3241대로 전년 대비 0.9% 줄었으나, 고부가 제품인 제네시스 및 SUV 판매 확대에 힘입어 매출 증대로 이어졌다.

현대차는 신흥시장 수요 부진 등의 영향으로 국내공장 수출 물량이 감소해 판매가 줄고 실적 부진이 이어졌다는 평가다.

현대차 관계자는 "상반기 판매 감소로 대당 고정비가 상승하고 신흥국 통화 약세 부담이 지속돼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