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빅맥 가격이 아시아에서 싱가포르 다음으로 비싼 수준으로 나타났다.

원화 가치가 올해 초 대비 오르면서 한국의 빅맥지수는 전 세계 56개국 중 24위에서 23위로 한 계단 올랐다.

26일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스트에 따르면 한국의 7월 빅맥지수는 3.86으로 지난 1월 3.59보다 7.5%(0.27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한국에서 맥도날드 빅맥 햄버거 1개 가격(4천400원)을 달러로 환산하면 3.86달러였다는 뜻이다.

미국에서 빅맥 가격은 5.04달러다.

원화는 달러화보다 23.5% 저평가됐다.

이는 원·달러 환율 1,140.95원을 기준으로 한 것으로 빅맥지수로 따진 적정환율은 873원이다.

지난 1월 기준환율은 달러당 1,197.75원이었다.

올해 초보다 이달 원화가 강세를 보이면서 한국의 빅맥지수 기준 순위는 56개국 중 지난 1월 24위에서 6개월 만에 23위로 한 계단 상승했다.

빅맥 가격이 가장 비싼 나라는 스위스로 1개당 6.59달러에 달한다.

이는 스위스프랑 가치가 달러화보다 30.8% 고평가됐음을 의미한다.

이어 노르웨이(5.51달러), 스웨덴(5.23달러), 핀란드(5.06달러)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아시아에서는 싱가포르의 빅맥 가격이 4.01달러로 가장 비쌌다. 올해 초 3.27달러에 비해 급등했다.

올해 초 미국 달러화 대비 33.7% 저평가됐던 싱가포르 달러는 이달에는 저평가 정도가 20.4%로 줄어들었다.
일본의 빅맥 가격도 엔화가치가 올해 들어 고공행진을 하면서 지난 1월 3.12달러에서 이달 3.47달러까지 상승했다.

엔화가치 저평가 정도는 올해 초 36.7%에서 이달 31.2%로 완화됐다.

중국의 빅맥 가격 역시 올해 초 2.68달러에서 이달 2.79달러까지 상승했다.

달러화 대비 위안화 저평가 정도는 45.6%에서 44.7%로 소폭 줄어들었다.

빅맥지수는 전 세계에 점포를 둔 빅맥 가격을 비교해 각국 통화의 구매력, 환율 수준 등을 평가하기 위해 만든 지수로, 이코노미스트가 1986년부터 상·하반기에 한 차례씩 발표한다. 지수가 낮을수록 달러화보다 해당 통화가 저평가됐다는 의미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