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용 모바일 식권 서비스인 '식권대장'을 운영하는 벤디스가 KDB산업은행, 네이버, 우아한형제들 등으로부터 35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26일 발표했다.

벤디스는 지난해 2월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와 우아한형제들로부터 7억원의 초기 투자를 받은 바 있다. 이번 투자 유치로 2014년 1월 설립 이후 누적 투자금액은 총 42억원으로 늘어났다.
벤디스가 운영 중인 식권대장은 국내 최초의 기업용 모바일 식권 서비스로 현재 80여개 기업과 1000여개 가맹점을 고객으로 확보하고 있다.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투자 배경에 대해 "식권대장은 직장인의 식사에 특화된 명확한 온·오프라인 연계(O2O) 서비스 모델이란 점에서 다른 서비스들과 차별화된다"며 "향후 기업 복지와 직장인 라이프스타일을 접목한 로컬 마케팅 등으로 확장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벤디스는 이번에 확보한 투자 자금을 식권대장 서비스의 고도화와 안정적인 시스템 구축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

조정호 벤디스 대표는 "식권대장을 공식 론칭한 이후 기업 간 거래(B2B) 위탁복지 시장 진입 등 사업 확장의 기반을 꾸준히 구축해왔다"며 "이번 투자 유치를 계기로 보다 공격적으로 사업을 전개하고 B2B 푸드테크 시장을 빠르게 선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