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닷컴·엘롯데 구입 제품 세븐일레븐서 수령한다

입력 2016-07-26 10:34 수정 2016-07-26 10:34
코리아세븐은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오는 28일부터 전국 4200여 개 점포에서 롯데그룹의 옴니채널 서비스인 '스마트픽'을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롯데 계열 온라인몰인 롯데닷컴과 엘롯데에서 구입한 상품을 세븐일레븐 스마트픽 적용 매장에서 찾을 수 있게 됐다.유통사간 인프라를 공유한 온·오프라인 연계 픽업 서비스는 국내에서 처음이라고 세븐일레븐은 전했다.

주문 상품이 매장에 도착하면 교환권 메시지가 문자로 발송된다.

세븐일레븐은 올해 말까지 롯데홈쇼핑과 롯데하이마트몰까지 스마트픽 서비스 대상 온라인몰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서비스 제공 점포 수도 5000여개 점포로 늘릴 방침이다.

또한 스마트픽 서비스 시행과 함께 반품 서비스도 기존 롯데홈쇼핑에서 롯데닷컴으로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황진복 세븐일레븐 영업지원부문장은 "스마트픽 서비스를 시작으로 롯데 옴니채널이 본격적으로 소비자들에게 선보여질 것"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