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6일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해 "7월말 8월초까지 자진사퇴하지 않으면 국회가 나서겠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우 민정수석의 거취 문제는 공직자로서 빨리 마무리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지적하며 "(자진사퇴 않는다면) 국회 차원에서 민정수석의 의혹을 직접 밝히는 절차를 밟겠다"고 말했다.

거취 문제를 해소하지 않을 경우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우 원내대표는 "민정수석 문제가 주요 이슈가 되는 가운데 법무장관, 검찰총장의 거취 문제가 이슈에서 사라졌다"며 진경준 검사장 구속 사태에 책임지고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검찰 이미지를 실추하고 검찰개혁이 화두로 오르는 이 마당에 그 지휘선상에 있는 법무장관과 검찰총장이 일언반구 입을 열지 않고 거취에 대한 입장표명을 하지 않는 게 더 비겁해 보인다"고 비판했다.

이어 우 원내대표는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에 "8월 국회에서 여야가 본격적으로 검찰개혁 이슈를 머리 맞대고 의논해 나가자고 제안하겠다"며 "국회가 제도를 바꿔 검찰권력 분산을 위한 공수처 신설에 합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우 원내대표는 가습기 살균제 문제 등을 언급하며 "최근 다국적 기업에 의한 국내 소비자의 피해가 너무 많아지고 있다. 한국 소비자를 봉으로 생각하고 한국에서 유해물질을 판매하거나 소비자를 기만, 피해를 제대로 변상하지 않는 문제가 만성화되고 있는 것"이라며 "새누리당의 반대로 하지 못했던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 피해자 집단소송제를 반드시 법제화 하겠다. 일반법으로 규율할 수 있도록 제도개선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