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 개인정보 유출, 네티즌 반응 봤더니 …

입력 2016-07-26 11:17 수정 2016-07-26 11:17





























국내 최대 인터넷 쇼핑몰 ‘인터파크’에서 1030만 명이 넘는 고객의 개인정보가 해킹으로 유출됐다. 지난 5월 인터파크의 데이터베이스 서버가 해킹당하면서 고객들의 아이디, 이름, 전화번호, 생년원일, 이메일주소 등 개인정보가 새나갔다.
인터파크는 25일 보도 자료를 통해 “지능형 지속가능 위협 형태의 해킹에 고객 정보가 침해당한 것을 확인했다” 며 “즉시 경찰청에 신고해 공조를 시작하고 추가 공격을 막기 위한 비상 보안 시스템을 가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viuy***) 인터파크 된다. 이것저것 다 해봤더니 고쳐진 건가” “(nelf***) 인터파크 유출 심각한데” “(than***) 인터파크, 놀랍지도 않네. 탈퇴해야하나?” “(darks***) 인터파크 해킹 당했다는데, 뭐 이제 와서 이 나라 개인정보 더 퍼갈게 있나 싶기도”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 “(망태) 정보유출로 인한 손해배상 비용이 방지비용보다 훨씬 많이 나온다면 이런 사건들이 반복적으로 발생할까?”“11일부터 감지했다면서지금까지 사과문은 커녕 해킹됐다는 말도 안 하고 있었다” 등의 글을 올렸다.

고객정보 유출과 관련해 2차 피해는 없을 것이란 전망이 많지만, 일부 고객들의 인터파크 탈퇴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소민 한경닷컴 인턴기자 (숙명여대 법학부 4년) _bargarag_@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