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철 상비약]

차처럼 물에 타 먹는 감기약…수분 보충까지

입력 2016-07-26 16:25 수정 2016-07-26 17:10

지면 지면정보

2016-07-27B5면

감기약 - 종근당 '모드콜플루'
여름 감기가 유행이다. 더운 날씨에 면역력이 떨어지다 보면 감기에 걸리기 십상이다. 휴가를 떠났다가 감기에 걸리면 증상에 맞는 적절한 처방으로 신속하게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전문의들은 감기에 걸리면 수분을 보충해주는 차(茶)를 많이 마실 것을 권한다. 그렇다 보니 요즘엔 차처럼 ‘물에 타 먹는 감기약’이 인기다. 가루 형태여서 차처럼 물에 타서 복용할 수 있다. 체내 흡수가 빨라 신속한 효능을 볼 수 있고, 감기 회복에 필수적인 수분까지 보충하는 일석이조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종근당의 ‘모드콜플루’는 차처럼 마시는 감기약이다. 시간대별로 복용하는 모드콜플루 올데이와 나이트, 증상에 따라 복용하는 모드콜플루 노즈와 코프 등 4종이다.

모드콜플루 올데이와 나이트는 해열진통 성분인 아세트아미노펜과 비충혈제거제인 페닐레프린염산염을 함유하고 있다. 졸음을 유발하는 성분과 중추성 진해제 성분의 유무를 구분해 소비자가 증상별로 선택할 수 있다. 주·야간 모두 복용이 가능한 모드콜플루 올데이는 중추성 진해제인 덱스트로메토르판브롬화수소산염을 고함량으로 처방해 기침을 억제하는 효과가 뛰어나다. 야간용 제품인 나이트는 강한 진정작용과 항콜린작용을 하는 디펜히드라민염산염을 처방해 비강 내 점액 분비를 줄이고 진정 작용으로 감기 증상을 완화해준다.

모드콜플루 노즈와 모드콜플루 코프 두 제품은 해열진통 효과가 있는 아세트아미노펜을 함유하고 있다. 모드콜플루 코프는 기침을 억제하는 중추성 진해제와 가래를 제거하는 거담제, 기관지를 확장해주는 성분을 함유해 기침감기에 탁월한 효과를 보인다. 모드콜플루 노즈는 콧물 등으로 막힌 코의 염증을 가라앉혀주는 비충혈제거제와 알레르기 반응을 억제해주는 항히스타민제를 복합 처방해 코감기에 효과적이다. 일반의약품으로 약국에서 처방전 없이 구입할 수 있다.

박영태 기자 py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