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구세정제 - 동아제약 '아이봉'

여름철 물놀이를 하다 보면 각종 눈병이 생기기 쉽다. 콘택트렌즈 사용자는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렌즈와 눈 사이에 물이 고여 각종 병원균에 감염될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콘택트렌즈로 인한 안구질환은 대개 렌즈와 각막 사이에 먼지나 화장품 같은 이물질이나 단백질 찌꺼기가 달라붙으면서 각막에 지속적으로 상처를 입혀 발병한다. 상처를 통해 충혈, 가려움증 등 부작용이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가렵더라도 손으로 눈을 비벼서는 안 된다.

콘택트렌즈 세정만큼 중요한 것이 바로 안구에 있는 이물질을 씻어내는 것이다. 콘택트렌즈가 아무리 깨끗하더라도 안구에 화장품 잔여물, 이물질 등이 남아 있으면 콘택트렌즈가 바로 오염될 수 있기 때문이다.
동아제약이 최근 출시한 ‘아이봉’은 눈을 씻어주는 눈 전용 세정제다. ‘눈이 아름답게 되살아나다’라는 의미를 지닌 아이봉은 먼지, 땀, 콘택트렌즈, 화장품 등으로 생긴 눈 속 이물질을 제거해주는 안구세정제다. 일본 제약업체 고바야시가 개발한 제품이다.

아이봉은 ‘아이봉C’, ‘아이봉W’ 두 종류다. 아이봉C는 각막 보호 성분인 콘드로이틴설페이트나트륨과 눈 건강에 좋은 각종 비타민이 함유돼 있다. 아이봉W에는 눈 초점 조절 회복 기능이 있는 비타민 B12와 대사 촉진 작용을 돕는 비타민 B6가 함유돼 있다. 피로 해소 효과가 있는 것으로 잘 알려진 타우린 성분이 들어 있는 것도 특징이다. 두 제품 모두 보존제를 첨가하지 않아 안전성이 높다. 아이봉을 처음 사용하는 사람은 아이봉C가, 스마트폰 컴퓨터 등의 잦은 사용으로 눈에 피로감을 자주 느끼는 사람은 아이봉W가 제격이다.

아이봉은 콘택트렌즈를 반드시 제거한 뒤 사용해야 한다. 눈 주위 화장이나 이물질을 깨끗이 닦아내고 써야 한다. 사용법은 간단하다. 제품에 포함된 전용 세안컵에 내용물 5mL를 담고 눈에 밀착시킨 뒤 고개를 뒤로 젖혀 20~30초간 눈알을 돌리면서 깜박이면 된다. 아이봉은 일반의약품으로 가까운 약국에서 구입할 수 있다.

박영태 기자 py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