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맥스, 인니법인이 할랄 화장품 생산 시작

입력 2016-07-26 08:57 수정 2016-07-26 08:57
화장품 제조업자개발생산(ODM) 전문기업 코스맥스는 자회사 코스맥스인도네시아가 이달부터 할랄 화장품 생산을 시작했다고 26일 밝혔다.
할랄은 이슬람 율법에 따라 '허락된 것'이라는 의미로 무슬림이 먹고 쓸 수 있는 제품에 적용된다.

코스맥스코스맥스인도네시아가 지난 3월 세계 3대 할랄 인증기관인 '무이(MUI·Majelis Ulama Indonesia)'로부터 할랄 인증을 받은 후 4개월 만에 제품 생산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로레알, 유니레버 등의 글로벌 브랜드를 비롯해 무스티카 라티유, 조야 코스메틱 등 현지 브랜드에 할랄 화장품 공급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건일 코스맥스인도네시아 법인장은 "할랄 화장품 시장은 100조원 이상 규모로 현재 50여 개 제품이 개발돼 신제품 출시를 본격화했다"며 "올해 말 태국, 말레이시아 등 현지문화에 맞는 화장품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