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증권은 26일 국내 증시에 대해 변동성 확대 가능성이 있다며 안정성을 높이는 전략이 유효하다고 분석했다.

강현기 연구원은 "현재 글로벌 유동성의 재확장 기대감으로 상승한 증시는 본질적으로 한계가 있다"며 "남은 여름 동안 주식시장에서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강 연구원은 "여전히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기조는 유지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며 "장기간 미국 경제지표와 주가의 괴리가 확대된 상황에서 미 달러화 강세는 미국 경제지표에 하방 압력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상대수이륙 관점에서 안정성을 높이는 전략이 유효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강 연구원은 "배당과 매크로 동력(모멘텀)이 동시에 있는 유틸리티 같은 업종이 부각될 수 있다"며 "은행 같이 저평가 매력이 있는 업종, 제약·바이오, 생활소비재, 일부 자본재 등 경기민감도가 낮은 성장주 등도 적절한 대상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