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 경로, 취업자는 인맥…미취업자는?

입력 2016-07-26 07:48 수정 2016-07-26 07:48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울 청년 취업자들은 지인 등 인맥을 통해 구직 정보를 얻고 미취업자들은 취업사이트 등을 활용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서울연구원 조달호 선임연구위원 등은 26일 서울경제 최근호에 실린 서울의 고용동향 보고서에서 청년 취업자들이 구직정보를 얻은 경로 1위가 친구 또는 선후배(21.0%)라고 밝혔다. 또한 미취업자들은 민간 취업사이트나 카페(26.8%)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이는 한국고용정보원이 2014년 8월부터 11월까지 만 22∼36세를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청년패널조사를 가공한 것이다. 서울연구원이 서울 청년취업자 표본 수 907명에 가중치를 부여해 분석했다.

취업자는 학교 교수, 부모나 친척, 지인 등에게서 주로 정보를 받았다. 미취업자들은 공공기관 취업사이트 등에 의존하는 경향이 나타났다.

취업자들은 스펙 중에 업무관련 자격증, 학벌, 학점 등의 순으로 중요하다고 응답했다.
미취업자들은 학벌, 업무자격증, 영어회화 능력 순서로 비중을 뒀다.

서울 청년취업자는 남성이 55.8%로 여성 보다 많다. 대졸 이상 학력이 53.4%로 절반이 넘는다. 전국 평균은 49.9%이다.

서울 청년취업자 월 평균 임금은 239만4000원으로 집계됐다.

남성(261만8000원)이 여성(211만6000원) 보다 50만원 이상 더 받는다.

고졸은 200만2000원, 대졸 이상은 271만9000원으로 나타났다.

상용직은 253만1000원인데 임시직은 185만5000원, 일용직은 89만6000원으로 차이가 났다.

업종별 월 평균 임금은 금융·보험업이 318만9000원으로 가장 높았다. 부동산 임대(284만7000원), 제조업(268만6000원) 순으로 집계됐다. 반면 교육서비스는 193만3000원으로 가장 적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