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 고어 전 미국 부통령이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에게 투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엘 고어 트위터

25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고어 전 부통령은 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하는 펜실베이니아 주 필라델피아 전당대회에 불참하지만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전대 불참 소식이 언론에 보도된 가운데 고어 전 부통령은 트위터에 "올해 민주당 전대에는 갈 수 없다"며 "그러나 힐러리 클린턴에게 투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녀의 자격과 경험, 기후변화 위기를 포함해 우리나라와 전세계가 직면한 중대한 도전 등을 고려하면 나는 모든 이들에게 나와 같이 투표하라고 권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고어 전 부통령은 테네시 주 슈퍼대의원 8명 가운데 1명으로 유일하게 클린턴 전 장관에 대한 지지선언을 미뤄왔다.

고어 전 부통령은 4년 전에도 전대에 불참했다. 하지만 2004년, 2008년에는 찬조연사로 참석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