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는 26일 유앤아이(14,850350 -2.30%)에 대해 생체 흡수성 임플란트 제품의 해외 수출 본격화가 예상된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4만1100원을 유지했다.

이정기 연구원은 "유앤아이는 세계 최초로 생체 흡수성 금속 임플란트를 개발했다"며 "1차적으로 폴리머 임플란트 시장인 3조원을 대체하고, 더 나아가 51조원의 정형외과 의료기기 시장을 대체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연구원은 "생분해성 계열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다는 것이 유앤아이의 확실한 성장 요소"라며 "이에 기반한 생체흡수성 임플란트(K-MET) 예상 매출은 올해 11억원에서 내년 62억원으로 급격히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K-MET 매출은 올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이란 예측이다. 그는 "올해 하반기 유럽 인증(CE) 및 국내 신규 제품 허가를 통해 본격적인 매출 증가가 나타날 전망"이라며 "유럽 지역의 주요 국가는 터키, 독일, 영국 등"이라고 설명했다.

무릎인대용 고정나사못(Interference screw)과 어깨관절용 고정나사못(Suture anchor)도 올 4분기에 출시된 이후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매출에 반영될 것이란 판단이다.

이 연구원은 "이에 따라 올해 영업이익은 25억원으로 전년대비 흑자전환하고, 매출은 18.5% 증가한 173억원을 기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