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후, 55조원에 버라이즌 품으로…AOL과 합병

입력 2016-07-26 06:59 수정 2016-07-26 06:59
미국 최대 이동통신 서비스를 운영하는 통신업체 버라이즌이 인터넷 포털 야후의 온라인 사업과 부동산 등 핵심사업 부문을 48억3000만달러(55조2000억원)에 인수했다.

뉴저지 주에 본사를 둔 버라이즌은 25일(현지시간) 이런 내용을 공식으로 발표했다. 이런 내용은 지난 주말에 익명 취재원을 인용한 언론 보도를 통해 먼저 알려졌다.

버라이즌은 작년에 44억달러(5조원)에 인수한 AOL과 야후를 합병해 함께 운영할 방침이다.
AOL 최고경영자(CEO) 팀 암스트롱은 보도자료에서 "우리는 야후가 성취한 바를 엄청나게 존중한다"며 "이번 거래는 야후의 잠재력을 완전히 이끌어 내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야후의 핵심 사업이 버라이즌에 매각됨에 따라 야후 CEO직을 4년간 맡아 온 머리사 마이어는 최근 수년간 지속된 이 회사의 쇠퇴를 막지 못한 채 퇴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야후 기업가치는 전성기인 2000년대 초에 1300억 달러(149조원)에 이르렀으나, 기술력을 앞세운 구글에 검색 시장을 뺏기고 모바일 시장에도 적응하지 못해 도태됐다.

야후의 핵심사업 매각이 내년 초에 완료되면 야후 본사는 이름을 바꾸고 중국 알리바바 그룹과 야후 재팬의 지분 약 400억달러(46조원)어치를 보유한 지주회사가 된다. 야후 브랜드는 버라이즌에 인수될 인터넷 사업 부문이 갖게 된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