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미국 외교장관 만나 한미동맹 공고함 재확인

입력 2016-07-26 06:19 수정 2016-07-26 06:19
한국과 미국의 외교수장이 만나 사드의 군사적 효용성을 재확인하고, 중국과의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25일 오후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등 아세안(ASEAN) 관련 회의가 열린 라오스 비엔티안의 국립컨벤션센터에서 회담했다.

북한과 중국이 ARF 무대에서는 2년 만에 이날 비엔티안에서 회담을 개최, 밀착을 과시한 것에 맞춰 한미가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재확인하는 모습을 연출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회담 후 기자들과 만나 "양 장관은 이번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배치 문제에 대한 동맹 차원의 결정을 평가하고, 이것이 한미 연합방위력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고 밝혔다.

두 나라 외무장관은 전날 있었던 한중 외교장관회담과 수전 라이스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방중(25∼26일)을 거론하며 "사드 배치 발표 이후 한미 양국의 중국에 대한 협의와 관련해 중요한 소통의 계기가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사드 배치 이후에도 한미 양국이 중국과 소통을 하고 있고 앞으로도 그런 기회가 더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윤병세 장관은 이날 회담 모두발언에서 "현재 우리는 북한 등으로부터의 핵심적 도전에 직면해 있다" 며 "우리의 동맹이 어느 때보다도 강력하며 깊고 넓다는 매우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케리 장관은 "어떤 경우에도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는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결코 인정하지 않을 것" 이라며 "북한은 시간을 낭비하는 대신, 국제사회에 대한 위협이 결국 스스로에 대한 위협으로 돌아오고 있음을 깨달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국 장관은 도발을 계속하는 북한이 비핵화의 길로 나올 때까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압박 모멘텀을 유지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29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00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