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쇼핑몰 인터파크가 해킹을 당해 고객정보가 대량 유출됐다.

경찰과 인터파크는 “지난 5월 인터파크 서버가 해킹당해 고객 1030만여명의 이름과 아이디, 주소, 전화번호가 유출됐다”고 25일 밝혔다.

이어 “주민등록번호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업체에서 보관하지 않아 유출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해킹은 인터파크 직원의 PC에 잠입한 악성코드가 데이터베이스(DB) 서버에 침투하며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해커는 해킹 성공 뒤 인터파크 측에 “개인정보 유출 사실을 공개하겠다”며 거액의 금품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달 중순 인터파크 측으로부터 “금품 관련 협박을 받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