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 2016년 미국 대선출마를 타진한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73)이 조만간 민주당 대선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지지할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타임스는 24일(현지시간) 블룸버그의 참모인 하워드 울스픈의 말을 인용해 그가 25~28일 필라델피아에서 열리는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클린턴에 대한 찬조 연사로 나설 것이라고 보도했다. 연설 시점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 조 바이든 부통령의 연설이 예정된 27일로 예상된다. 블룸버그는 무소속 후보로 대선 출마를 저울질하다 지난 3월 초 접었다. 자신이 출마해 민주-공화-무소속의 3자 구도가 되면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가 유리해진다는 게 이유였다. 출마를 포기하면서도 이민정책 등을 놓고 트럼프를 ‘분열적 후보’라고 맹비난했다. 그러나 이후에는 선거에 관련된 발언을 거의 하지 않아 이번 ‘힐러리 지지연설’이 의외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그는 원래 민주당원이었으나 2000년 뉴욕시장 선거에 공화당 후보로 나서기 위해 민주당 당적을 버렸고, 2009년 3선 도전 때에는 무소속으로 출마하는 등 민주당과는 계속 거리를 둬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