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검찰, 육참골단 개혁 나서야"

입력 2016-07-25 19:19 수정 2016-07-26 02:28

지면 지면정보

2016-07-26A6면

"검찰 스스로 개혁 못하면 공수처 신설 공감대 확산될 것"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사진)는 25일 “검찰은 ‘육참골단(肉斬骨斷·자신의 살을 베어 내주고 상대의 뼈를 끊는다)’의 자세로 엄격하고 강력한 자기 개혁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혁신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진경준 검사장의 비리 의혹을 언급한 뒤 “국민적 분노가 높아지고 있다. 국민의 인내가 바닥을 드러내고 있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정 원내대표는 야당이 주장하고 있는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신설에 대해 “위헌성, 옥상옥(屋上屋) 논란 등으로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면서도 “검찰 스스로는 절대 개혁하지 못한다는 인식에서 출발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검찰 스스로 개혁이 지지부진하면 공수처 신설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가 확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