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주류가 부드러운 목넘김을 강화한 라거맥주를 새로 내놨다. 롯데주류가 맥주시장에 진출한 지 2년3개월여 만에 출시한 두번재 제품이다.
롯데주류는 부드러운 끝맛과 목넘김이 특징인 ‘클라우드 마일드’를 출시했다고 25일 발표했다. 이번 신제품은 기존 클라우드와 달리 헬레스 라거 유형의 맥주로 만들어졌다. 헬레스 라거는 독일 바이에른 지방에서 개발된 밝은 금빛의 맥주로 필스너와 함께 독일 라거를 대표하는 맥주다. 맥아와 홉이 부드럽게 어울리는 특징을 갖고 있다. 기존 클라우드 제품은 필스너 라거맥주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클라우드에 비해 목넘김이 부드럽고 향이 깔끔한 것이 특징”이라며 “소비자들의 다양한 맥주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출시했다”고 말했다. 또 “올해 말로 맥주 제2공장이 완공되면 더 적극적인 제품 개발을 통해 맥주 소비자들의 기호를 만족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클라우드 마일드 알코올 도수는 5도다. 출고가는 1350원(355mL캔), 1880원(500mL캔)이다. 알코올 도수와 출고가 모두 기존 클라우드와 같다. 병 제품으로는 나오지 않는다. 할인점, 편의점, 슈퍼마켓 등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