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올해 벤처기업 14개 발굴 지원

입력 2016-07-25 14:01 수정 2016-07-25 14:01
포스코가 올해 14개 벤처기업의 발굴 지원에 나선다.

포스코는 25일 포항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11회째를 맞이한 '아이디어 마켓플레이스' 행사를 열어 올해 선정한 14개 벤처기업을 공개했다. 이 행사는 포스코의 대표적인 벤처창업 지원 프로그램이다.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환영사에서 "창조적 혁신은 포스코의 DNA이자 경제도약의 원천"이라며 "유망 벤처기업 육성을 통해 지역산업경제와 융합된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날 소개된 14개 벤처기업은 올 3월 포스코의 벤처지원 대상으로 선정된 후 외부전문가로부터 사업성 검증과 멘토링을 받아왔다.

포스코는 아이디어마켓플레이스를 통해 2011년부터 6년간 122개 벤처기업을 육성했으며 이중 53개사에 약 85억원을 직접 투자했다. 358억원의 외부 연계투자도 유치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회사가 투자·지원한 53개의 기업들은 투자시점 202억원이던 매출을 340억원으로 69% 성장시키고 458명의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