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향자 "더민주, 날 데려왔으니 써야" 여성 최고위원 출마

입력 2016-07-25 13:29 수정 2016-07-25 13:29
4·13 총선 당시 문재인 전 대표가 영입한 더불어민주당 양향자 광주서을 지역위원장은 25일 여성위원장 출마를 공식 선언, 재선의 유은혜 의원과 겨루게 됐다.

이번 8·27 전당대회에서 여성위원장으로 선출되면 여성 부문 최고위원이 된다.

삼성전자 상무 출신의 양 위원장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더민주는 국민의 지지를 얻기 위해 양향자를 데려왔다. 데려왔다면 쓰셔야 한다"며 "제게 광주 서구을에 가서 천정배 후보와 겨루라고 당이 명했다. 낙선했지만 실패를 딛고 다시 서는 게 제 전공"이라고 강조했다.

양 위원장의 회견에는 문재인 전 대표의 신(新)복심으로 불렸던 최재성 전 의원 등도 참석해 측면 지원사격에 나섰다.

양 의원은 회견 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문 전 대표는) 저의 정치적 멘토"라며 "제가 최고위원 출마를 결심하고 있다고 말씀드렸을 때 '담대한 길을 가시면 좋겠다'고 얘기하셨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