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우병우 사퇴 압박…"본인이 거취 결정해야"

입력 2016-07-25 11:23 수정 2016-07-25 11:23
야권은 25일 각종 의혹의 중심에 선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퇴를 일제히 요구하며 총공세에 나섰다.

이번 주 여름 휴가에 들어간 박근혜 대통령이 개각 등 인사쇄신 방안을 구상하려면 우 수석의 거취가 먼저 정리돼야 한다며 조속한 결단을 압박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우 수석은 대통령이 휴가 기간 구상을 내놓기 전에 먼저 본인 거취를 결정하는 게 예의"라며 "더이상 시간을 끌어 나라를 혼란스럽게 하는 것보다 본인 스스로 깨끗하게 사퇴함으로써 이 문제를 정리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거듭 사퇴를 촉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또 "집권여당인 새누리당이 이 문제에 대해 공식입장을 정할 때가 됐다"며 "개인적 의견으로 흘리듯 하는 것보다 집권당으로서 책임을 다하는 모양이 낫지 않겠는가. 당의 입장으로 사퇴를 권유하는 모습이 집권당의 면모를 보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우 수석 본인을 위해서, 그리고 대한민국의 성공을 위해서 비정상적인 상황을 반드시 끝내야 한다"며 우 수석의 사퇴를 재차 요구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오늘부터 박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휴가를 보내고 우 수석은 청와대에서 일을 한다는데, 대통령은 쉬시지도 못하고 우 수석은 정상 업무를 볼 수 없다는 것을 우리 국민은 잘 알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의당 심상정 상임대표는 상무위원회의에서 "권력을 사유화하고 부정축재 했던 진경준의 검사장 승진을 방조한 사실만으로 우 수석은 해임돼야 한다"며 "박 대통령이 국민의 뜻을 계속 수용하지 않는다면 국회가 특검발의를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