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밤 리츠칼튼호텔서 배우는 칵테일 수업

입력 2016-07-25 13:23 수정 2016-07-25 15:26
리츠칼튼 서울 더 리츠 바는 다음달 7일부터 28일까지 매주 일요일 오후 6시30분부터 한 시간 동안 조현성 바텐더가 '앙코르 칵테일 클래스'를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조 바텐더는 2016 올메카 타호나 소사이어티 우승 경력 보유자로 매주 위스키, 브랜디, 리큐어, 와인 등 4가지 술을 베이스로 한 칵테일을 소개한다. 맨해튼, 캐러멜 민트 줄렙, 사이드카, 프렌치 커넥션, 그래스호퍼, 스푸모니, 키르, 벨리니 등 총 8개의 칵테일을 만들어 볼 수 있다.

더 리츠 바의 앙코르 칵테일 클래스는 선착순 10명까지 예약 가능하며 참가비용은 1인당 12만원이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