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문화회관 대표에 박인건 전 KBS교향악단 사장 내정

입력 2016-07-25 09:58 수정 2016-07-25 09:58
부산시는 재단법인으로 바뀌는 부산문화회관의 대표에 박인건 전 KBS교향악단 사장을 내정했다고 25일 밝혔다. 박인건 대표는 KBS교향악단 사장과 인천 종합문화예술회관장, 경기도 문화의전당 사장, 충무아트홀 사장 등을 역임하는 등 예술 행정가로 활동해 왔다.

부산시는 부산문화회관 비상근 이사 7명과 비상근 감사 1명도 선정했다. 이들은 이달 29일 열리는 창립이사회에서 공식 임용된다. 부산문화회관은 올해 말까지 신규 직원을 채용하며 내년 1월부터 재단법인으로 새 출발 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