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용 OLED 패널 시장, 내년 2배로 확대된다"

입력 2016-07-25 07:58 수정 2016-07-25 07:58


스마트폰용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 패널 시장이 2017년이면 2배로 커질 전망이다.
25일 시장조사업체 IHS에 따르면 지난해 2억5천710만장 규모였던 스마트폰용 OLED 패널 출하량이 올해는 3억6690만장으로 42.7%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2017년에는 4억5520만장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됐다. 이후 2018년에는 5억5890만장, 2019년에는 6억6370만장, 2020년이면 7억3360만장으로 확대될 것으로 각각 전망됐다.

지금까지는 삼성전자만 스마트폰에 OLED 패널을 적용했다. 애플을 비롯한 다른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LCD(액정표시장치) 패널을 사용해왔다. 하지만 최근 중국의 오포, 비보 등 신흥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OLED 탑재 제품을 출시하면서 OLED 수요는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애플도 내년에 출시할 신작 아이폰부터 디스플레이를 기존의 LCD에서 OLED로 바꿀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폰은 지난해 전 세계에서 갤럭시S 시리즈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2억3000만대가 팔려 아이폰이 OLED를 사용하게 되면 OLED 시장은 대폭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