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은 25일 국내 증시에 대해 단기 기간 조정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주중 집중된 대형주들의 실적 발표 결과에 따라 차별적인 주가 흐름이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진영 연구원은 "실적 개선 동력(모멘텀)을 보유한 종목군을 중심으로 선별적인 전략을 이어갈 필요가 있다"며 "업종, 종목별 변동성을 활용해 비중확대 시기를 저울질 하는 게 적절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2분기 또는 연간 실적 모멘텀이 확인된 업종은 디스플레이, 조선, 하드웨어, 에너지, 의료, 은행, 유틸리티, 생활용품, 상업서비스, 화학, 통신, 음식료 및 담배 등"이라고 설명했다.

이민하 한경닷컴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