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타트렉 비욘드, 북미 박스오피스 1위 올라

입력 2016-07-25 06:40 수정 2016-07-25 06:40
영화 '스타트렉 비욘드'가 7월 넷째 주 북미 박스오피스에서 1위에 올랐다.

24일 영화정보 사이트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스타트렉 비욘드는 개봉 첫 주말 북미 지역 3928개 상영관에서 5960만 달러(678억 원)를 벌어들였다.

2013년 개봉된 전편 '스타트렉 다크니스'가 세운 첫 주말 티켓 판매고보다 15% 감소했지만, 최근 출시 영화마다 초라한 성적을 거뒀던 파라마운트에 '효자' 노릇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