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미국 대통령, 트럼프 강력 비판 "군 통수권자 맡을 준비가 돼 있지 않다"

입력 2016-07-25 06:37 수정 2016-07-25 06:37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4일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대선후보가 미국의 가치를 배반하고 군 통수권자를 맡을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미 CBS 방송의 '페이스 더 네이션'에 출연, 이민자의 미국 입국 시 종교 테스트, 무슬림 이민자에 대한 특별검증 등과 같은 트럼프 후보의 주장을 거론한 뒤 "미국을 독보적이게끔 하는 바로 그것(핵심가치)을 배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러시아가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회원국인 발트해 국가들을 공격한다 해도 방어하지 않겠다'는 트럼프의 발언도 공격했다. 이런 발언은 "외교정책에 대한 준비부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인터뷰에서 "유의 깊게 본 사람이라면 알 것이다. 러시아가 더욱 공세적으로 나오는 상황에서 유럽 동맹국들에 대해 국방비 지출을 유지하라고 요구하는 것과 '우리가 역사적으로 가장 중요한 동맹의 핵심 원칙을 따르지 않을 수도 있다'라고 얘기하는 것에는 큰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토에 대해 "민주당과 공화당이 (함께) 세운 것으로, 2차 세계대전 종전 이후 미국 대외정책의 근간이었다"고 옹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