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사드 결정 정면 비판한 중국 왕이

입력 2016-07-25 02:00 수정 2016-07-25 03:09

지면 지면정보

2016-07-25A1면

윤병세 장관과 회담서
"양국 신뢰 기초에 해 끼쳐"
왕이 중국 외교부 장관은 주한미군의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결정에 “한국 측의 행위는 양국의 상호 신뢰 기초에 해를 끼쳤다”며 “이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왕 장관은 24일 라오스 비엔티안 국립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서 이같이 밝혔다. 지난 8일 사드의 한반도 배치가 결정된 이후 양국 외교부 장관이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왕 장관은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이번 만남을 제의했다”며 “우리는 동료이기 때문에 의사 소통을 미리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 자리에서 윤 장관의 의견을 들어보려고 한다”고 했다. 그는 이어 “한국 측이 한·중 관계 수호를 위해 어떤 실질적인 행동을 취할지 알아보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왕 장관이 언급한 ‘실질적인 행동’은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 결정 철회를 의미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윤 장관은 이에 대해 “그동안 양국이 뿌리 깊은 신뢰를 쌓아 왔기 때문에 극복하지 못할 사안들이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