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추경 등 반영 결과"
올해 성장률은 2.7%로 동일
국제통화기금(IMF)이 내년 한국 경제 성장률을 3%대로 상향 조정했다.
24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IMF는 최근 ‘세계 경제 동향 보고서’에서 한국 경제 성장률을 올해 2.7%, 내년 3.0%로 전망했다.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지난 4월 발표와 같지만 내년 전망치는 0.1%포인트 오른 것이다. IMF가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상향 조정한 것은 2014년 10월 이후 처음이다. 이번 보고서는 IMF가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 총재 회의에 맞춰 작성한 것이다. 별도의 추가 위험 요인이 나타나지 않을 경우 IMF는 공식적인 ‘세계 경제 전망 보고서’를 발표할 때 이 수치를 그대로 반영한다. IMF는 4월과 10월 두 차례 세계 경제 보고서를 발간해 각국 경제 성장률을 발표한다.

한국의 성장률 전망 상향 조정은 다른 나라와 비교해도 이례적이다. 주요 국가들의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줄줄이 내려갔다. 미국의 성장률 전망치는 올해 2.2%, 내년 2.5%로 제시됐다. 내년 수치는 변동 없지만 올해 전망치는 0.2%포인트 내려갔다. 달러 강세와 글로벌 수요 약화, 외국인 투자 감소 등이 반영된 결과다.

영국은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에 따른 내수 부진과 불확실성 심화에 따라 올해와 내년 성장률이 각각 0.2%포인트, 0.9%포인트 하향 조정됐다.

일본의 올해 성장률도 0.2%포인트 내려갔다. 기재부 관계자는 “한국의 성장률 상향 조정은 추가경정예산 등 확장적 거시정책의 영향이 반영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