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정기예금 잔액, 2년 만에 최대폭 증가

입력 2016-07-24 17:54 수정 2016-07-25 02:41

지면 지면정보

2016-07-25A9면

올 상반기 중 13.9조 늘어
올 상반기 국내 시중은행의 정기예금 수신액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기준 은행의 정기예금 잔액은 562조9000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약 13조9000억원 늘어났다. 반기 기준으로 2014년 상반기(15조2000억원) 이후 2년 만에 최대 증가폭이다.

한은 관계자는 “최근 대출이 늘어나면서 상승한 예대율(예금 잔액에 대한 대출 잔액 비율)을 낮추기 위해 은행들이 정기예금 유치에 공을 들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언제든 빠져나갈 수 있는 수시입출식 예금보다 안정성이 높은 정기예금을 유치하려 한다는 것이다. 투자처를 찾지 못한 가계와 기업 자금이 정기예금으로 몰린 것도 영향을 줬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시중 유동성이 풍부해진 상황에서 가계나 기업이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돈을 일단 정기예금으로 은행에 넣어두는 분위기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저금리 기조가 계속되면서 시중 여유 자금은 정기예금 가운데서도 1년 미만 단기 상품에 몰리고 있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