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김상곤 "정권교체 앞장"…전대 출사표

입력 2016-07-24 17:47 수정 2016-07-25 02:43

지면 지면정보

2016-07-25A8면

더민주 당대표 경선 '3파전'

추미애 이어 출마 공식 선언
송영길 "강한 야당 만들겠다"
김상곤 "계파·지역주의 뛰어넘겠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상곤 전 혁신위원장이 추미애 의원에 이어 24일 8·27 전당대회의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송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전대에서 선출할 당 대표는 우리 당을 지지율 1위의 강력한 수권정당으로 변모시킬 일꾼이어야 한다”며 “강한 야당을 만들어 정권교체를 하겠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이날 출마 선언 직전 청와대 앞에서 우병우 민정수석의 의혹에 대해 중국 진나라 시절 환관 조고의 국정 농단과 비참한 말로를 담은 4자 성어인 ‘지록위마(指鹿爲馬·사슴을 가리켜 말이라고 하는 것)’를 인용하면서 “우 수석을 비호하는 청와대의 행태는 환관 조고 등 간신배들과 이를 묵인한 어리석은 황제 호해의 말로를 보는 듯하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김 전 위원장도 이날 “계파의 눈치를 보며 표를 구걸하는 대표는 필요 없다”며 “대선 승리의 필승 공식으로 당과 국민의 힘을 모을 대표가 되겠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계파 정당, 줄 세우기 정당은 국민의 사랑을 받을 수 없다”며 “다른 당 대표 후보들도 계파와 지역주의를 뛰어넘는 대표가 되겠다고 약속하자”고 제안했다.

송 의원과 김 전 위원장은 차기 대통령선거에 나설 야권 후보의 공정한 경쟁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송 의원은 “차기 당 대표는 대선 경선 관리자가 아니다. 전대 이후 이뤄질 개헌, 정계개편 논란에 부화뇌동하지 않고 정통성에 기초해 더민주를 중심으로 확고하게 야권 연대를 통해 정권교체를 해나갈 강력한 리더십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김 전 위원장도 “계파 갈등을 이끄는 파괴적 경쟁이 아니라 정책경쟁을 통해 강한 후보를 만들 통합의 리더십을 발휘하겠다”며 “수권정당추진위원회에서 대선후보 정책 배심원제를 구성해 대선후보 정책을 공개 토론, 심의하고 선택된 정책은 당론화하겠다”고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대선후보가 되고자 하는 분들은 경쟁의 장에 모두 나오라. 가장 잘할 수 있는 분야에서 역량을 펼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