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소통 경영’에 나섰다. 박 회장은 지난 23일 신입사원들과 함께 경기 광주 태화산에 올랐다. 또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 금호아트홀에서 열린 임직원과 가족들을 위한 ‘금호아시아나 가족음악회’에 참석했다. 박 회장은 “고생하는 임직원에게 항상 미안하고 고마운 마음”이라며 “사회로부터 존경받는 기업이 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 회장(앞줄 왼쪽 세 번째)이 신입사원들과 태화산 산행을 마친 뒤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금호아시아나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