훙레이 중국 외교부 대변인, 주 시카고 총영사로 현지 부임

입력 2016-07-24 16:34 수정 2016-07-24 16:34
2010년부터 6년간 중국 정부의 입장을 국제사회에 알리는 '입' 역할을 했던 훙레이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주 시카고 총영사로 현지에 부임했다. 24일 중국 신경보에 따르면 훙 전 대변인은 지난달 8일 정례브리핑을 마지막으로 외교부 대변인실(신문사)을 떠난 뒤 22일자로 시카고에 도착했다.

그는 도착 직후 현지 중국어권 매체와 인터뷰에서 "신형 대국관계를 구축중인 중·미(미·중) 관계는 유례없이 심도 있는 발전추세를 보이고 있다"며 시카고 총영사로서 양국관계의 안정적인 발전과 양 국민의 행복 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1969년생인 훙 전 대변인은 2010년 11월부터 외교부 신문사 부사장 겸 대변인으로 6년 가까이 활동했다. 중국 외교부 대변인 가운데 가장 많은 정례브리핑을 소화했다.

저장성 출신으로 1991년 베이징 어언대학을 졸업한 뒤 외교부에 들어와 신문사, 주네덜란드 대사관, 주캘리포니아 총영사관 등에서 근무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