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유럽과 손잡고 자율주행차 개발…GPS 위성 공동 사용

입력 2016-07-24 11:21 수정 2016-07-24 11:25
일본이 자율주행차 개발에 속도를 내기 위해 유럽과 손을 잡는다.

24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2018년부터 유럽연합(EU)과 위치확인시스템(GPS) 위성을 공동 사용할 방침이다.
신문은 이번 방침에 대해 일본과 EU가 개발하는 자율주행차 기술의 핵심이 위성에서 파악한 위치정보를 통해 차량의 움직임을 제어하는 것이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이를 위해 일본의 GPS 위성인 준텐초(準天頂)와 EU의 갈릴레오 위성이 보내오는 정보 신호를 일원화해 함께 사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준텐초의 경우 정밀도는 상당히 높지만 일본과 호주, 아시아 등에서만 신호 포착이 가능해 자율주행차의 글로벌 진출에 한계가 있다.

양측은 '일본·유럽 위성위치측정 협의체'를 출범시켰다. 협의체엔 일본의 미쓰비시(三菱)전기, 히타치(日立)조선, 프랑스 방위ㆍ전자그룹 탈레스 등이 포함됐다.

협의체는 올해 안에 준텐초와 갈릴레오의 정보신호 일원화를 위한 구체적인 개발 일정 등을 만들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61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286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