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투어 문영퀸즈파크 챔피언십 2라운드, 이승현 2라운드 단독 1위 … 정연주 조정민 김지영, 공동 2위

입력 2016-07-24 08:41 수정 2016-07-24 08:41
이승현(25·NH투자증권)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시즌 첫 승을 위한 힘찬 샷을 날렸다.

이승현은 23일 경기도 파주 서원밸리 골프장(파72·6424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문영퀸즈파크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7개를 쓸어담으며 7언더파 65타를 적어냈다. 1, 2라운드 합계 15언더파 129타를 기록한 이승현은 2위권을 4타차로 따돌리고 리더보드 맨 위에 이름을 올렸다.
2014년 5월 KG·이데일리 레이디스오픈에서 통산 3승을 차지한 이후 우승을 신고하지 못한 이승현은 이로써 26개월 만의 우승에 바짝 다가섰다.

정연주(24·SBI저축은행)가 이날 하루에만 8타를 줄이는 맹타를 휘두르며 조정민, 김지영과 함께 이승현에 4타 뒤진 11언더파 133타로 공동 2위에 자리했다.

안송이(26·KB금융)가 중간합계 10언더파 134타로 단독 5위, 하루 버디만 8개를 기록한 정희원(25·파인테크닉스)이 9언더파로 지한솔(20·호반건설) 등과 함께 공동 6위에 자리했다.

이번 시즌 2승을 올린 고진영(21·넵스)도 중간합계 9언더파가 됐고, 장수연(22·롯데)은 고진영에 한 타 뒤진 8언더파로 공동 10위에 자리하며 마지막 날 시즌 3승을 향한 끈을 놓치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