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삼시세끼

'삼시세끼-고창편' 차승원이 손호준에 대한 칭찬을 멈추지 않았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tvN '삼시세끼-고창편'에서는 차승원과 유해진을 위해 점심 식사를 준비하는 손호준·남주혁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삼시세끼-고창편'에서 손호준과 남주혁은 일을 하러 나간 두 사람을 위해 점심 식사를 준비하기로 했다. 점심 메뉴는 냉잔치국수.
손호준은 잔치국수에 올릴 양념장을 만드는 과정 중에 어려움을 겪었다. 그 때 차승원의 인터뷰가 나왔다.

차승원은 "능력이 없으면 열정이 있어야 하고, 열정이 없으면 겸손해야 하며, 겸손하지도 못하면 눈치가 있어야 한다"라며 "손호준은 그 삼박자를 고루 갖췄다. 손호준이 그런 걸 잘한다. 센스가 있다"고 손호준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아 눈길을 끌었다.

또 이후 '삼시세끼-고창편'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도 차승원은 "호준이는 정말 착하다. 입은 옷도 착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