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행정처분 예고된 79개 모델 25일부터 판매 중단

입력 2016-07-22 21:30 수정 2016-07-23 01:58

지면 지면정보

2016-07-23A13면

폭스바겐이 정부가 인증 취소, 판매 금지 등의 행정처분을 예고한 79개 모델의 판매를 자발적으로 중단하기로 했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아우디·폭스바겐 모든 딜러에게 환경부가 행정처분을 예고한 34개 차종, 79개 모델의 판매를 오는 25일부터 자발적으로 중단하기로 했다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했다. 이에 따라 25일 이후에는 해당 모델의 매매 계약이나 신차 등록이 전면 중단된다. 정부로부터 재인증을 받을 때까지 아우디·폭스바겐 차량의 판매가 사실상 ‘올스톱’되는 셈이다. 폭스바겐은 25일로 잡힌 환경부 청문회에는 예정대로 참석할 예정이다. 정부는 청문회를 연 뒤 늦어도 29일까지 인증 취소, 판매 금지 조치를 확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