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릭! 한경]

네티즌들, 사표 던지는 회계사들 기사에 "업무 스트레스 공감"

입력 2016-07-22 17:48 수정 2016-07-23 01:34

지면 지면정보

2016-07-23A20면

한국경제신문 16일자 <“라인 성공은 기적…미국·중국 거대기업과의 생존경쟁 매일 두렵다”> 기사는 라인의 뉴욕·도쿄증시 동시 상장에 맞춰 기자간담회에 등장한 이해진 네이버 이사회 의장의 ‘말’을 조명했다. 이 의장은 “새로운 서비스 등장 소식을 접할 때면 스트레스를 받는다. 네이버가 국내에서조차 경쟁력을 가질 수 있을지 잠을 못 자고 고민한다”고 말했다. 이 의장의 ‘격정 토로’에 “겸손한 모습이 인상적이다”, “혁신 서비스가 미흡하다” 등 네티즌들의 평가는 엇갈렸다.

21일자 <“자존감 떨어져 못하겠다”…사표 던지는 회계사들> 기사는 과중한 업무에 따른 스트레스, 뒷걸음질 친 보수 등으로 지난해 국내 ‘빅4 회계법인’에서 1167명의 회계사가 퇴사한 내용을 전했다. 10만여명의 타임라인에 오른 이 기사는 공감버튼 500회, 공유 135회를 받았다.

같은 날짜에 보도된 <‘SKY’도 외면…회계사 시험 응시자 15년 새 40% ‘뚝’> 기사에도 네티즌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최진순 기자 soon6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