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정주 넥슨 회장 재소환

입력 2016-07-22 18:09 수정 2016-07-23 00:42

지면 지면정보

2016-07-23A27면

진경준 '주식 대박' 의혹 관련
넥슨 창업주 김정주 NXC(넥슨 지주회사) 대표(48·사진)가 진경준 검사장(49·구속)의 ‘주식 대박’ 의혹과 관련해 22일 검찰에 다시 소환됐다.

이금로 특임검사팀은 “김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지난 13일 검찰에 처음으로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김 대표는 2005년 진 검사장에게 무상으로 넥슨 비상장주식 1만주와 제네시스 차량 등을 준 혐의를 받고 있다. 진 검사장의 해외 가족여행 경비를 지원해왔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김 대표는 지난 검찰 조사에서 “‘정말 내 돈으로 (넥슨)주식을 구입해야 하느냐’는 진 검사장의 말을 압박성 요구로 받아들여 무상으로 주식을 주게 됐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 지금까지 뇌물을 받은 진 검사장에게 적용되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이 뇌물을 준 김 대표에게는 적용되지 않고 형법상 뇌물 공여죄 또한 공소시효를 넘겨 그에 대한 형사처벌 가능성이 높지 않다는 관측이 많았다. 하지만 검찰이 김 대표를 재소환함에 따라 경영상 비리나 다른 범죄 혐의를 포착했는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상엽 기자 ls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