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쪽 된 명문장수기업제, 국회서 논의 필요"

< 중견기업인 포상 > 박근혜 대통령이 22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중견기업인을 초청해 오찬을 함께하며 격려하고 유공자들을 포상했다. 오른쪽부터 박정부 다이소아성산업 회장, 윤혜섭 한국야금 회장, 곽재선 KG케미칼 회장, 이재환 톱텍 회장, 정영균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 대표.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박근혜 대통령은 “중견기업이 자산 몇백조원의 대기업과 동일하게 규제를 받는 불합리한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중견기업인의 날인 22일 중견기업인 대표 140여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한 자리에서 “정부는 중견기업을 우리 경제의 허리로 육성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본지 7월20일자 A1, 5면 참조

박 대통령은 “일부에서는 규제 완화의 부작용을 우려하지만 중견기업들이 세계 시장을 겨냥해 새로운 성장 산업을 창출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어 달라는 것이 근본 취지”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2년 전부터 중견기업 성장 촉진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근거 법률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며 “중견기업이 중소기업과 함께 성장하고 발전하도록 국가와 사회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는 공감대를 이룬 것이 지난 2년 동안의 가장 큰 변화이자 보람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월드클래스 300기업과 글로벌 강소기업들은 계속된 경기 침체와 수출 부진 속에서도 지난 3년간 연평균 7%가 넘는 수출증가율로 우리 경제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해 주고 있다”고 격려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중견기업 육성을 위한 국회와 중견기업의 역할을 주문했다. 박 대통령은 “19대 국회에서 명문 장수기업 확인 제도가 도입돼 올해 9월 말부터 시행을 앞두고 있지만 세제 지원이 반영되지 못하고 중견기업이 대상에서 제외돼 사실상 반쪽짜리가 됐다”며 “20대 국회에서 올바른 방향으로 논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중견기업계에서도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다음달 시행을 앞둔 기업활력 제고를 위한 특별법에 대해 “중소·중견기업이 한계기업을 손쉽게 재편할 수 있도록 돕고 정부가 금융, 연구개발, 인력, 판로 등을 집중 지원해 산업 체질을 개선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몽골 방문을 계기로 5조원 규모의 현지 인프라 사업 참여를 추진하기로 한 박 대통령은 “해외 순방을 통한 경제외교가 우리 중소·중견기업들에 글로벌 시장을 열어주는 소중한 기회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밝혔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