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22일 “전당대회가 식은 죽처럼 가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김상곤 전 경기교육감의 당 대표 선거 출마에 대해 “김 전 교육감을 포함해 세 분 출마자를 보면 당이 한 세력으로 형성됐다는 의문이 생길 정도”라며 “한쪽 세력으로 강화되는 것은 당에 여러 가지로 좋지 않다”고 우려했다.

이 의원은 자신의 출마 여부에 대한 질문에 “출마에 더 많은 무게를 두고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