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두 번째 여성 1급 간부…전태영 국고증권실장

입력 2016-07-22 18:28 수정 2016-07-23 00:24

지면 지면정보

2016-07-23A30면

한국은행에서 1급(국장급)에 오른 두 번째 여성 간부가 나왔다.

한은은 22일 발표한 하반기 인사에서 전태영 국고증권실장(51·사진)을 1급으로 승진 발령했다. 전 실장은 지난 15일 퇴임한 서영경 전 부총재보에 이어 1급에 오른 두 번째 여성이다. 전 실장은 금융결제국, 발권국, 금융안정국 등을 거쳤다.

한은은 본부 국실장 26명 가운데 16명을 교체했다. 부총재보 선임 등으로 공석이었던 통화정책국장에는 박종석 전 정책보좌관, 경제통계국장에는 정규일 전 국제협력실장, 인사경영국장에는 정길영 전 법규제도실장이 각각 임명됐다.

국제국장에는 서봉국 전 공보관이 발탁됐다. 또 금융안정국장에는 신호순 전 금융시장국장이, 금융시장국장에는 이환석 전 금융통화위원회 실장이 임명됐다. 기획재정부에서 파견된 김정관 전 자본시장부장은 국제경제부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본부 국실장에 신규 보임된 11명의 나이는 평균 51.5세다. 전체 국실장 26명의 평균 나이는 52.7세로 종전보다 1.7세 젊어졌다. 장정석 금융통화위원회 실장(47)과 박찬호 국제협력실장(49)은 40대다. 이번 인사에서 승진자는 1급 7명, 2급 12명, 3급 18명, 4급 20명 등 총 57명이다.

김유미 기자 warmfron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