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은 35년간 전통한과를 만들어온 김규흔 신궁전통한과 대표(60·사진)를 7월 ‘이달의 기능한국인’으로 22일 선정했다.

1981년 ‘신궁제과’라는 브랜드로 사업을 시작한 김 대표는 1986년 서울 아시안게임 한과류 협력업체로 지정되면서 외국인의 입맛에 맞는 한과 개발을 시작했다. 세계인이 좋아하는 재료인 초콜릿을 활용하면 통할 것이라는 데 착안해 ‘초코한과’를 개발했다.

밀가루 약과만 있던 1990년대에는 수년간 연구 끝에 쌀 약과 개발에 성공해 다섯 건의 특허도 획득했다. 지금까지 김 대표가 개발한 한과는 인삼·녹초 유과, 키토산 유과, 모자이크 깨강정, 금귤정과 등 170여종에 이른다. 2000년에는 한과업계 최초의 벤처기업으로 선정됐다. 2001년 농림식품부 신지식농업인상, 2003년엔 대통령 석탑산업훈장도 받았다. 김 대표는 후배 기술인을 양성하기 위해 2008년 30억원을 투자해 경기 포천시에 한과문화박물관과 교육관을 열었다.

백승현 기자 arg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